스스로 삶을 돌보고
가꾸는 기예